건강찾아 시작한 자가 생체실험
link  이원희   2022-06-16

F삼육오의 문운석 대표는 어머니의 형제들과 자신의 형을 암으로 잃은 것을 계기로 지난 10년간 자신이 직접 실험 대상이 되어 건강에
대한 생체 실험을 했다.

커피를 하루 40잔을 마시고, 석 달간 야식을 먹었다.

고혈압과 당뇨에 나쁘다는 소금는 식후 반 숟가락씩 퍼먹었는데, 17일 째 되는날 죽음이 느껴져 유서까지 생각하게 되었다.

3일간 밤을 세웠을 때는 온몸이 조이는 경험과 함께 실신하게 되었다.

줄담배의 경우 15개비 째 부터는 구토와 함께 중심을 잃고, 19개비 반째 피울 때도 소금을 퍼먹었을 때와 또 다른 죽음이 느껴져
흡연을 중지하고 네 발로 겨우 기어나왔다.

저체온증을 이해하기 위해 얼음을 채운 욕조에 몸을 담근 일도 수없이 있었다. 함께한 둘째 아들은 40분 만에 나왔다가 입 주변에
온통 물집이 잡혀 고생을 했다.

문대표는 1시간 30분을 견디고 실신 지경에 이르러서야 욕조에서 나왔다. 그 뒤로 1년 동안 한여름 선풍기 바람에도 죽을 것 같은
고통을 겪었다.

술을 못 마시던 그는 술을 많이 마셔서 몸이 망가지는 것을 알기 위해 유서까지 써가며 죽음 앞까지 가는 극한 상황도 체험하며 목숨
을 담보로 한 여러가지 실험을 통해 한가지 공통점을 발견하게 되었다.

위에 나열한 여러가지 자신의 실험을 통해 건강이 나빠지면 심장에서 가장 멀리 있는 발이 차가워 진다는 것을..... .

"심장과 비장, 소장에는 암이 없습니다. 혈액순환이 잘 돼 늘 따뜻하기 때문이지요. 하지만 체온이 36.5도 이하로 떨어지면 신경세포나
근육 등에 암을 비롯한 모든 병이 생깁니다. "

문대표는 실험으로 망가진 건강 회복을 위해 발을 따뜻하게 하는 것에 힘썼다.

문대표가 발명한 양말형 족욕기를 통해 건강을 다시 돌려놓는 결과를 몸소 체험하게 된 것이다.

"발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건강을 빠르게 회복시켜 주었습니다. 좁아진 혈관이 확장되면서 혈액순환이 잘 된 덕분이지요. 이제 건강에는 누구
보다 자신이 있습니다." 라고 말이다.










누구나Q-F삼육오 문운석 대표

여성조선 12월호 인터뷰기사 참조

여러분들을 위해 친절한 상담이 기다립니다

1588-3606










연관 키워드
벼락, 잡채, 자궁암, 스트레스, 항암치료, 아민, 암게걸린사람들, 환자, 석류만두, 차가버섯, 카라멜색소, 수면부족, 아욱국, 샐러드, 타르, 식품, 암환자, 직장암, 까마중, 암에좋은머위

Powered By 호가계부